본문 바로가기

링크업은72

군부쿠데타에 맞서 싸우는 미얀마 시민들과 함께 했습니다. 아시아인권문화연대는 미얀마 군부에 의한 쿠데타가 발생한 뒤,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투쟁하고 있는 미얀마 시민들과 연대하며 2021년 2월부터 12월까지 모두 26회에 걸쳐 1억8천9백6십만원을 지원했습니다. 지원금은 마궤지역 CDM 활동, 양곤지역 CDM 활동a, 해직언론인 언론활동, 양곤지역 CDM 활동b, 만달레이지역 폭력진압피해주민 구호, 바고지역 폭력진압피해자 지원, 카렌지역 폭력진압 피해주민 구호, 흘라잉따야지역 폭력진압피해주민 지원, 다라타운십지역 폭력진압피해주민 지원, 카렌주·친주 난민 구호, 마궤지역 난민 구호, 양곤지역 CDM 활동c, 작가·예술가 생계협력활동, 양곤 CDM 활동d, 카야주 난민 구호, 친주 짜우투지역 난민 구호, 태국 국경지대 청년활동, 양곤지역 PDF 활동a, 양곤지.. 2022. 1. 7.
국경넘은 연대! 네팔에서! 이 여성이 지고 가는 것은 식구들을 먹일 쌀과 콩(달)입니다. 차가 닿는 산허리 쯤에서 나눠 받은 식량을 산꼭대기에 있는 집까지 이렇게 져나릅니다. "지진 때는 달려갈 수나 있었지요, 이번엔 사람들이 굶고 있다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가볼 수도 없고 어째야 할지...." 카트만두에 사무소를 두고 있는 SoD Nepal 활동가는 가슴이 찢어진다고 했습니다. 그러다 봉쇄가 조금 풀려 지역 내 이동이 가능하게 되면서 바로 식량을 사들고 카트만두 변두리 지역으로 달려갔습니다. 그후 어렵게 다딩 지역 방문 허가를 받아 카트만두 북서부 방향 다딩의 타망민족 마을에 쌀과 달(콩)을 지원했습니다. 네팔은 지금 우기를 지나고 있습니다. 예전에 우리도 보릿고개를 겪었듯이 네팔 또한 우기에는 대개 식량이 떨어지고 옥수수가 영글.. 2020. 7. 9.
국경넘은 연대, 미얀마에서! 전 세계를 무차별 공격하고 있는 COVID19 (코로나19) 우리나라는 재난지원금 지급을 비롯한 맞춤 정책으로 이 고난을 힘겹게나마 넘고 있지만, 주민을 지원할 힘이 부족한 가난한 나라에서는 질병보다 배고픈 고통이 더 크다고 합니다. 지역간 이동이 금지되고 산업이 멈춰 하루벌이 노동자들은 생계잇기 조차 고통스러운 상황! 이 고난을, 손잡고 함께 넘자며 88제너레이션(88세대), AAPP(정치범 연맹단체)를 비롯한 미얀마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나서서 자원활동 조직 We love yangon을 결성, 모금을 통해 자금을 만들고 가난한 이들에게 식량을 지원하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한 가구에 전달되는 쌀 6kg은 3인가족이 3일 정도 먹을 수 있는 양이라고 합니다. 아시아인권문화연대는 연대 기금으로 500만.. 2020. 7. 9.
메로로자이 보고(1) 아시아인권문화연대는 네팔 파트너 소드네팔(SoD Nepal)과 함께 메로로자이(나의선택)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메로로자이'는 그저 주어진 것에 순응할 뿐 자신이 원하는 것을 선택해 본적이 별로 없는 가난한 네팔 청소년과 함께 가능성과 선택의 기회를 키우는 활동입니다. [메로로자이 프로그램_ '어린이 인권'에 대해 학습하는 학생들] 네팔은 초중등교육과정으로 1~12학년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1~8학년은 초등학교과정, 9~10학년은 중학교과정이며, ‘+2’과정이라 하여 10학년을 마치고 수학능력시험(SLC)을 통과한 학생들이 진학할 수 있는 11~12학년은 졸업하면 전문학사 자격을 얻게 됩니다. 네팔 국민의 23.38%가 하루 1.25달러 미만으로 생활하는 절대빈곤층이며, 문맹률은 80%에 달합니.. 2020. 2.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