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에서 인권과 다양성을 실천합니다68

"쓰레기 버리기, 너무 어려워요~ ㅜㅠ." "벌금 내래요. 어떻게 해요. ㅜㅠ" 메리(가명)씨가 울상을 하고 쉴러스조인트로 들어온다. 검정비닐에 쓰레기와 바나나껍질을 함께 버렸다가 16만원이나 되는 과태료 고지서가 날라왔단다. “어떡하긴 뭘 어떡해. 일단 벌금은 내고 앞으로 잘 버려야지.” 쉴러스조인트의 밀라사장님은 한국에 20년 넘게 살고 있다. 동네로 이사 오는 필리핀 사람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집 계약부터 취업, 가정상담, 육아문제 심지어는 쓰레기 분리수거까지. 요즘 들어 한국은 환경에 관심이 더 많아지고 쓰레기 분리배출도 어려워졌다. 아무리 분리배출 안내를 한다고 해도 이주민들에겐 한계가 있다. 더군다나 관리아저씨가 있는 아파트가 아닌 주택에 사는 이주민들은 쓰레기 버리는 것조차 쉬운 일이 아니다. 눈치를 봐가며 적당히 버리는 수.. 2021. 12. 13.
이주배경청소년 지원체계 마련을 위해 온 마을이 나서다 12월 8일(수) 오후 2시, 부천시청소년수련관 오락실에서 열린 ⟪부천이주배경청소년인권네트워크 포럼 ‘경계를 넘은 공존의 이야기’⟫를 보고합니다. 이번 포럼을 주최한 『부천이주배경청소년인권네트워크』는 이주배경청소년들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지원과 함께 이를 뒷받침할 정책체계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가진 민-관-학 여러 기관과 단체, 시의회의원이 모여 구성한 네트워크입니다. 『부천이주배경청소년인권네트워크』는 2021년 2월 16일 첫 모임을 가진 이후 지역 현황 조사, 정기회의, 간담회, 교육, 연구, 정책분과 및 교육분과 활동, 중도입국 청소년 인터뷰 및 분석 연구 활동을 지속해 왔습니다. 포럼 1부에서는 네트워크의 활동을 보고하고, 함께 연구한 「중도입국청소년의 이주 후.. 2021. 12. 10.
[2019] 콩콩 한국어 교실, 성탄 맞이 케이크 만들기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1시까지 디디는 어린이들로 들썩들썩합니다. 콩콩한국어 교실이 진행되기 때문인데요. 저마다의 사정으로 아직 한국어가 익숙하지 않은 친구들을 위해 열려있는 시간인데요. 매주 재미난 게임도 하고 수준에 따라 모둠별로 한국어 공부를 하곤 합니다. 12월 21일은 가족들도 초대해 크리스마스 케이크 만드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생크림 짜는 것이 익숙하지 않아서 연습이 필요했어요. 초콜릿을 녹여 글자를 만들기도 하고요. 상큼한 딸기를 잘라 내맘대로 케이크를 꾸미고 나니 재밌는 케이크 만들기 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각자 만든, 각양각색의 케이크를 보니 친구들의 개성이 사알짝 묻어있더라고요. 함께라 행복한 콩콩!! 2020년에도 함께 해요~~~~ (콩콩과 함께 할 자원교사를 열심히 찾고 있.. 2019. 12. 31.
2019년을 마무리하며.... '노리터'와 '마을탐사단'이 만나다~ 12월 14일 토요일. 디디에서 특별한 만남이 있었습니다. 도당배움공동체 마을탐사단 친구들과 아시아인권문화연대 노리터 동아리 친구들이 2019년 한 해 동안 어떻게 지냈는지... 서로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처음 만나는 사이라 어색하기도 했지만, 같은 동네에 살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어서 그런지 금세 분위기가 화기애애!!! 노리터 친구들은 지난 여름방학에 일본 고베에서 진행한 한-일 이주배경청소년들의 만남, '우리가 만드는 이야기' 교류 활동에 대해 소개했고요. 도당 마을탐사단 친구들은 한해동안 지역, 마을 곳곳을 누비며 배우고 느낀 것들을 나누었습니다. 마을에서 비슷한 또래의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의미도 있었지만 재미도 있었답니다~ 노리터의 든든한 지원자이신 어머니들께서 .. 2019. 12. 31.